2022.01.21 (금)

  • 맑음속초-5.6℃
  • 맑음-14.9℃
  • 흐림철원-17.3℃
  • 흐림동두천-13.9℃
  • 흐림파주-15.2℃
  • 흐림대관령-19.9℃
  • 맑음백령도-4.1℃
  • 맑음북강릉-4.4℃
  • 구름조금강릉-4.9℃
  • 구름조금동해-4.8℃
  • 맑음서울-8.3℃
  • 연무인천-7.4℃
  • 구름조금원주-10.3℃
  • 눈울릉도-0.5℃
  • 맑음수원-9.9℃
  • 맑음영월-11.5℃
  • 맑음충주-12.3℃
  • 맑음서산-8.6℃
  • 구름조금울진-6.0℃
  • 연무청주-8.0℃
  • 박무대전-8.8℃
  • 맑음추풍령-12.4℃
  • 맑음안동-11.0℃
  • 맑음상주-11.4℃
  • 맑음포항-3.3℃
  • 맑음군산-5.9℃
  • 맑음대구-8.2℃
  • 박무전주-6.8℃
  • 맑음울산-2.1℃
  • 맑음창원-2.9℃
  • 박무광주-4.6℃
  • 맑음부산-0.8℃
  • 맑음통영-2.3℃
  • 맑음목포-4.0℃
  • 맑음여수0.2℃
  • 구름조금흑산도0.8℃
  • 맑음완도-3.1℃
  • 구름조금고창-7.3℃
  • 맑음순천-9.3℃
  • 박무홍성(예)-10.9℃
  • 맑음제주1.1℃
  • 구름많음고산3.1℃
  • 흐림성산1.3℃
  • 맑음서귀포4.4℃
  • 맑음진주-9.0℃
  • 구름조금강화-10.9℃
  • 맑음양평-11.4℃
  • 맑음이천-12.8℃
  • 구름많음인제-13.0℃
  • 맑음홍천-13.7℃
  • 맑음태백-15.3℃
  • 맑음정선군-13.4℃
  • 맑음제천-14.5℃
  • 맑음보은-13.5℃
  • 구름조금천안-12.2℃
  • 맑음보령-6.6℃
  • 맑음부여-9.6℃
  • 맑음금산-12.2℃
  • 구름많음-9.0℃
  • 맑음부안-7.8℃
  • 맑음임실-11.1℃
  • 맑음정읍-7.8℃
  • 맑음남원-10.1℃
  • 흐림장수-13.3℃
  • 맑음고창군-8.6℃
  • 맑음영광군-7.4℃
  • 맑음김해시-3.9℃
  • 맑음순창군-9.8℃
  • 맑음북창원-3.5℃
  • 맑음양산시-4.7℃
  • 맑음보성군-4.9℃
  • 맑음강진군-7.2℃
  • 맑음장흥-8.7℃
  • 맑음해남-10.7℃
  • 맑음고흥-7.3℃
  • 맑음의령군-10.6℃
  • 맑음함양군-11.3℃
  • 맑음광양시-2.3℃
  • 맑음진도군-6.8℃
  • 맑음봉화-12.3℃
  • 맑음영주-12.1℃
  • 맑음문경-11.0℃
  • 맑음청송군-14.6℃
  • 맑음영덕-5.4℃
  • 맑음의성-13.7℃
  • 구름많음구미-9.0℃
  • 맑음영천-10.7℃
  • 맑음경주시-8.6℃
  • 맑음거창-11.1℃
  • 맑음합천-9.6℃
  • 맑음밀양-8.4℃
  • 맑음산청-10.1℃
  • 맑음거제-3.6℃
  • 맑음남해-3.2℃
기상청 제공
정부, 수도권 4단계·비수도권 3단계 거리두기 2주 연장
  •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

뉴스

정부, 수도권 4단계·비수도권 3단계 거리두기 2주 연장



정부가 오는 8일 종료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현 단계(수도권 4단계·비수도권 3단계)를 2주간 더 연장한다. 사적 모임 인원 제한 조치도 유지하기로 했다.

김부겸 국무총리는 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“국민 여러분의 인내와 협조로 급한 불은 껐지만 안타깝게도 감염확산의 불길은 아직도 여전하다”며 이 같이 밝혔다.

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.(사진=국무조정실)
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.(사진=국무조정실)

김 총리는 “다음주에는 광복절 연휴가 있어 재확산의 불씨가 될 수 있고 곧 다가올 2학기에는 무엇보다도 우리 아이들이 안전하게 등교할 수 있는 여건을 꼭 만들어 줘야 한다”며 거리두기 연장 배경을 설명했다.

이에 따라 수도권 4단계·비수도권 3단계의 거리두기는 오는 22일까지 적용된다. 다만, 정부는 방역수칙 중 실효성·수용성 측면에서 보완이 필요한 사항은 현장 의견 등을 토대로 조정하기로 했다.

김 총리는 “계속되는 무더위 속에서 기약 없이 이어지고 있는 거리두기 강화로 국민 여러분이 너무나도 힘든 여름을 보내고 계신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”며 “손님이 끊기면서 하루하루 버티는 것조차 힘겨운 소상공인·자영업자 여러분들의 고통을 알기에 이번 연장 결정이 매우 망설여졌다”고 말했다.  

그러면서 “하지만 지금은 방역이 우선이고 방역이 곧 민생이다. 조금만 더 힘을 내서 이번 위기를 하루빨리 이겨내자”며 “지금까지 1년 7개월 이상 고통을 감내하면서 버텨주신 국민 여러분들의 노력을 한순간에 물거품으로 만들 수는 없지 않겠냐는 그런 판단이 있었다”고 밝혔다.

김 총리는 2주 정도 남은 각급 학교의 2학기 개학과 관련 “정부는 이번 2학기부터 우리 아이들이 학교에서 친구들과 함께 학습, 사회생활, 정서함양 등 다양한 공부를 할 수 있도록 남은 기간동안 방역 안정화에 총력을 다하겠다”며 “방역상황을 감안한 구체적인 후속조치와 학사운영 방안은 다음주 초에 교육부가 국민에게 보고드릴 것”이라고 설명했다.

또 일부 교회가 광복절 불법집회 강행을 예고한 데 대해 “종교의 자유는 보장돼야 하지만 종교적 신념과 정치적 이해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우선할 수는 없다”며 “4차 유행의 한복판에서 불에 기름을 부을 수 있는 행위를 정부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”이라고 강조했다.

아울러 “이달 말이 되면 우리 사회는 집단면역에 한 걸음 더 다가설 것”이라며 “정부는 앞으로 확진자 수, 치명률 등 코로나19 위험도와 예방접종률, 의료대응 역량, 변이 바이러스 추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국민의 일상회복을 조금이라도 더 앞당길 수 있는 새로운 방역전략을 미리 준비하겠다”고 덧붙였다.


[자료제공 :(www.korea.kr)]






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